싼게 비지떡....을 극복하기 -_-

블박을 구입한 이후... 포함된 메모리를 내비에서 바로 인식시켜서 볼 수 없다는 상황에 대한 해결책을 찾아야 했습니다.
뭐, 휴대용 microSD의 리더기가 필요하기도 했던 상황.
그래서 인터넷을 뒤지다가 가격도 만만하고 크기도 적당한 물건을 발견했습죠.



각종 사이트에서 3천원 미만의 가격으로 판매중인 물건입니다. 꼴랑 저거 하나사면서 택배비 내자니 억울해서 두개를 구입합니다. -_-; 뭐 남는 하나는 와이프나 엄니께서 쓰시면 되는거니까...

받아서 메모리를 꽂고 컴퓨터에 꽂아보니 인식이 안됩니다. 아놔.

싼게 비지떡이라는 걸까요... 그렇다고 2천 얼마짜리 하나 갖고 택배 반송보내서 다시 받고 이런건 정말 쓸데없는 소모전같습니다.
도대체 왜 안되는걸까 고민을 하는데...

메모리를 안꽂고 컴퓨터에 연결하면 리더기는 인식됩니다. 그상태에서 메모리를 꽂으면 리더기 인식된것까지 날아가고.. 헐퀴.

뜯어보니.. 아놔 정말 싸구려티를 내 줍니다. 뭐 이 이상으로 돈들일 필요까지는 없는 물건이긴 합니다만... PCB 상에 노출된 부분들이 좀 의심스러웠습니다. 하여... 그 부분들을 가려줬더니..

정상동작합니다. 헐. -_-;;;;;;;;;;;;;;;



스카치테이프를 손톱 반쪽만하게 잘라내서 붙이는 것만으로 상황 종결.....

어떻게 생각하면 간단한 조치로 상황을 클리어한 것이니 기분이 쌍콤할 수도 있겠습니다만, 이런 간단한 조치로 해결되는 문제를 설계단계에서 생각없이 생산으로 밀어내버린 놈들을 생각하면 역시 중국...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_-;;;;;;;;;;;;

좌우간 문제는 해결되었고 정상 작동하고 속도도 나쁘지 않습니다.
크기도 작고 가격도 저렴하니 microSD가 필요하신 분들에게는 만만하게 골라볼 수 있는 물건이긴 합니다만, 사서 꽂았는데 인식이 안된다면 반품하기전에 테이프 한번 붙여보는 센스가 필요한 괴랄한 제품이 되시겠습니다. :)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