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늦었네요.


다녀오자 다녀오자 라고 생각한지가 몇년만인지.
벌써 10주기가 되었네요.

송구스럽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